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경영/경제

[다이어트] 야윈 돼지의 비밀

야윈 돼지의 비밀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트레이시 만
출판사
일리
출간일
2018.04.05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야윈 돼지의 비밀
페이지 304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5 M
대출 0 / 1 예약 0
  • 출판사 서평

    [저자 서문]

    “자제력을 연구하는가? 나를 연구해라. 나는 굉장한 자제력을 지녔다.” _결코 존재하지 않는 자

    미네소타 대학교(University of Minnesota)의 건강과 식습관 연구실(Health and Eating Lab) 출입문에는 아무런 표시가 없다. 여기는 내 연구실인데, 사람들의 먹는 행위를 연구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힐 수 없기 때문에 명패를 붙이지 않았다. 내가 그런 연구를 한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고 의식하면 자연스러운 식습관을 보여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와 연구원들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우리가 사람들의 기억력이나 기분, 혹은 친구들과 대화하는 방식 등을 연구한다고 말한다. 실험하는 동안 우리는 단지 과자를 대접할 뿐이다. 실험 참가자들은 우리가 이 과자로 무엇을 하는지는 꿈에도 모른다. 사실 그 과자는 우리가 하려는 실험의 보조재이다. 이렇게 해야 자연스럽게 식습관을 연구할 수 있다.
    나는 이십년 넘게 식습관을 연구해 오고 있다. 캠퍼스 안에 이렇게 교활한(?) 실험을 하는 건강과 식습관 연구소와 함께 ‘현실 세계’라는 이름의 또 다른 식습관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현실 세계’에서는 다이어터(dieter, 다이어트 중인 사람)들과 그들의 평범한 일상, 학교 식당에서 식사하는 학생들, 매년 열리는 음식 축제인 미네소타 주 박람회(Minnesota State Fair) 방문자들, 심지어 국제 우주정거장의 우주비행사들까지 연구해 왔다. 이를 통해 놀랍게도 나는 내가 식습관과 관련해 알고 있던 거의 모든 것이 잘못된 지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내가 잘못 알고 있던 것 중에는 상업적 다이어트 산업이 떠받들고 있는 세 가지 논리도 포함된다. 다이어트 산업계는 “다이어트는 효과가 있고, 다이어트는 건강에 좋고, 비만은 치명적”이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진실은 이렇다. “다이어트는 효과가 없고, 건강에 나쁠 수 있고, 비만은 당신을 죽이지 않는다.” 나는 또 대부분 사람들이 뭐라고 생각하건 간에 다음과 같은 사실을 깨닫게 됐다. 즉 자제력 부족 탓에 뚱뚱해지는 것이 아니며, 의지를 다잡는다고 해서 날씬해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그 과정에서 우리가 사실이라고 믿는 것에 관해 고정관념을 갖고 있음도 알게 됐다. 특히 비만 연구 커뮤니티는 나와 우리 연구원들이 감히 그들이 성스럽게 여기는 세 가지 논리에 의문을 품는 것을 못마땅해 했다. 잘 알려진 한 다이어트 연구자는 나의 어린 대학원생 제자가 다이어트가 장기적 체중 감소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주장하자, 다이어트 분야에 해를 끼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내가 학술지에 기고한 원고에 대한 리뷰는 악평, 그 자체였다. 내가 그 리뷰를 읽기에 앞서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학술지 편집자가 사전에 전화를 걸어줄 정도로 독설이 심했다. 학술지 편집자가 내 원고에 관해 리뷰해 줄 (부정적 리뷰라도 할) 학자를 찾는 게 아예 불가능했던 적도 있었다. 다들 논란에 휩싸일까봐 두려워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가 알게 된 다이어트와 관련한 진실을 대중매체에 밝혔을 때 수많은 적대적이고 비학문적인 피드백들이 쏟아졌다. 어떤 사람들은 (마치 뚱뚱한 사람들은 과학자가 될 수 없다는 듯이) 내가 분명 뚱뚱할 거라며 내 연구를 깎아내렸다. 추수감사절에 칠면조를 구울 때 칠면조 속에 여러 가지 야채와 과일을 채우듯이, 내가 내 속에 음식을 꾸역꾸역 채워 넣을 변명거리를 찾고 있을 뿐이라는 온라인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나는 비만이 아니다. 그저 과학만 아는 바보이고, 연구방법론과 데이터에 집착한다. 그리고 내 연구 결과들은 거짓이 아니다. (내 연구 결과들과 내 몸무게는 아무 관련이 없다.) 나는 내 연구 성과들을 결코 무시할 수 없고 그러고 싶지도 않다. 내 연구 성과들은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또 내 연구 성과들은 다이어트가 답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더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준다. 그것을 이 책에 담았고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다.
    파트Ⅰ에서는 다이어트가 장기적 체중 감량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증명한 연구를 소개하고 왜 그런지 설명한다. 만약 살을 많이 뺐다가 다시 쪘다면, 그 이유는 자제력이 약해서가 아니다. 자제력이 없다고 비난받기는 하지만 사실은 자제하려 많이 애썼을 것이다. 그건 어쨌든 중요치 않다. 자제력이 문제가 아니다. 그리고 자제력을 다잡는 것이 해결책도 아니다.
    파트Ⅱ에서는 다이어트가 최적의 건강을 위해 필요치 않으며 해롭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또 단순히 음식을 제한하는 다이어트를 해서는 안 되는 이유를 보여주는 사례도 제시한다. 내 주장은 의사들이 환자들에게 (이를테면 약과 같은) 어떤 처치를 추천할 때 염두에 두는 과학적 기준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의사들은 해당 처치가 효과가 있을지, 안전할